국민의당 강원도당 공식 사이트
홈으로 > 강원도당 소식 > 논평/브리핑

논평/브리핑

[논평] [논평] 신용현 수석대변인, 고 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집권여당,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말할 자격있는가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05-23 18:35:17 조회수 62회 댓글수 0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다.
권양숙 여사와 유족들께 심심한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

 


아직 그분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진다.

검찰, 재벌, 관료의 권위주의를 탈피하고,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개념을 공고하게 만들어 주셨지만,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말했던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사람 사는 세상’이 아직 요원하기 때문일 것이다.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꿈 꾼‘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의 뜻을 이어가겠다고 논평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반칙과 속임수로 철저하게 위장된‘드루킹 게이트’ 앞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지를 따른다 말할 자격이 있는가?

게다가 노 대통령 당시 청와대에 근무했던 행정관 출신인 송인배, 김경수가 게이트의 핵심으로 부상한 마당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대통령의 오른팔로 여겨지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는 미투의 핵심 당사자로 법의 심판을 받고 있다.

민주당과 청와대는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노력했던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뜻을 진정으로 이어가길 원한다면, 노 대통령의 유지를 허무는 일체의 불법과 특권의식에서 탈피하여야 할 것이다. 

민주당은 높은 지지율에 취해 국민이 애써 만들어준 권력을 발동하여 수사대상의 성역을 만들고, 죄의 면죄부를 발급하는 모든 행위를 중지하기 바란다.

바른미래당은 현재 민주당을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여론조작 의혹과 각종 미투범죄, 공천과정에서 불거진 각종 잡음 등 사건의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히는 것이 특권 없는 세상을 꿈꾸던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전에 추모하는 길임을 알고, 우리 사회 부조리 타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


 

2018. 5. 23.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신용현
이전글 [논평] 권성주 대변인, “‘댓글조작’범죄 앞에, 전 정권엔 ‘창’이, 현 정권엔 ‘방패’가 되려는 경찰에게”
다음글 [논평] 권성주 대변인, “제왕적 대통령제 폐단을 각성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목록보기




주소 강원 춘천시 남춘로 31 영광빌딩 5층(퇴계동 343-13) (우)24370   대표전화 033-242-1000   팩스번호 033-242-3535
바른미래당 강원도당   홈페이지 gw.minestar.kr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