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강원도당 공식 사이트
홈으로 > 강원도당 소식 > 논평/브리핑

논평/브리핑

[논평] [논평] 신용현 수석대변인, 구의역 사망사고 2주기, 김 군의 희생을 추모하며 건강한 일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05-29 10:09:14 조회수 61회 댓글수 0건
구의역 사망사고 2주기, 김 군의 희생을 추모하며 건강한 일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



오늘 5월 28일은 19세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김 군이 서울지하철 구의역 스크린도어를 고치다 참변을 당한지 2년이 되는 날이다. 김 군의 안타까운 죽음에 다시 한 번 애도를 표한다.

2년 전, 스크린도어 사고에 온 국민들이 마음 아파했고 서울시의 저임금 하청 근로  관리 실태에  분개했었다

하지만 김 군이 사망한지 2년이 지난 지금도 근로현장의 인권과 환경은 별로 좋아지지 않았다.

우리나라의 산업재해 사망률은 OECD국가 중 가장 높은 상황이고 여전히 하청, 파견, 건설일용직 등 비정규직과 중소영세사업장의 취약계층근로자에게 산재사망이 집중되고 있는 형편이다.

바른미래당은 구의역 사고 발생 후 ‘위험의 외주화’를 금지하고 근로자의 생명권, 안전권을 강화하는 기간제법과 파견법 그리고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발의한바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법적 대책이 마련되지 못해 큰 아쉬움과 유감을 표한다.

더 이상 국가와 기업의  무책임이 비정규직이라는 이름으로 정당화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바른미래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법 개정을 위해 국회와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을 요청하며, 근로자의 생명과 안전이 가장 우선시 되는 건강한 일터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2018. 5. 28.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신용현
이전글 [논평] 김정화 부대변인, 홍준표 대표의 '인생 최고의 걸림돌' 은 북한의 개혁과 개방인가
다음글 [논평] 이재환 부대변인, 정부는 조국을 위해 희생하다 불의의 사고로 부상을 당한 장병들에게 합당한 처우를 보장하라.

목록보기




주소 강원 춘천시 남춘로 31 영광빌딩 5층(퇴계동 343-13) (우)24370   대표전화 033-242-1000   팩스번호 033-242-3535
바른미래당 강원도당   홈페이지 gw.minestar.kr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