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 선거구 춘천 라 선거구, 2인 선거구 2곳으로 분리 
지난 지방선거에서 4곳이던 4인 선거구, 2곳으로 토막
바른미래당·정의당 강원도당 관계자들이 20일 오전 강원도의회 앞에서 4인 선거구를 쪼개기 시도를 멈추고 선거구를 획정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강원도당 제공
바른미래당·정의당 강원도당 관계자들이 20일 오전 강원도의회 앞에서 4인 선거구를 쪼개기 시도를 멈추고 선거구를 획정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강원도당 제공
강원도의회가 4인 선거구인 춘천 라 선거구를 2인 선거구로 쪼갰다. 다른 정당 등이 반발했지만 도의회 디수당인 자유한국당 소속 도의원들의 찬성으로 선거구를 쪼개는 수정안이 통과됐다.

 

강원도의회는 20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강원도 시·군의회 의원정수 및 선거구 등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안’ 수정안을 가결했다. 수정안은 선거구획정위가 4인 선거구로 결정한 춘천 라 선거구를 2인 선거구로 쪼개는 것이 뼈대다. 앞서 이날 오전 열린 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도 춘천 4인 선거구를 2인 선거구로 쪼개는 수정안을 만들어 의결했다. 기획행정위원인 오세봉 도의원(바른미래당)이 반대했으나, 나머지 자유한국당 소속 도의원(장세국·신영재·안상훈·최성재)이 모두 찬성해 의결을 막지 못했다.

 

이로써 6·13지방선거에서 강원도내 기초의원 4인 선거구는 4년 전 지방선거에 견줘 4곳에서 2곳으로 반 토막이 났다. 4인 선거구 쪼개기는 선거구획정위가 지난 12일 먼저 시도했다. 선거구획정위는 원주에서 도의원 선거구를 신설하면서 4인 선거구를 3인으로 축소하고 2인 선거구를 신설했다.

 

4인 선거구가 쪼개지자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등은 반발했다.

 

바른미래당 강원도당은 “기초의원 선거구를 쪼개 거대 양당이 나눠 먹겠다는 심보다. 소수자의 이익을 보호하고 다양한 계층의 이익을 정치에 반영하기 위해 중대선거구가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강원도당도 “4인 선거구 축소와 2인 선거구 확대는 거대정당이 기초의회 의석을 나눠 먹는 야합이다. 거대정당의 독식으로 기초의회가 민의를 반영하지 못하게 된다”고 비판했다.

 

박수혁 기자 psh@hani.co.kr